인하대, GTEP사업단 중국에서 활약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03 [19:15]

▲ 인하대 제공     © 운영자

 

무역실무지식과 어학실력을 갖춘 인하대 GTEP (Gglobal Trade Experts incubating Program, 지역특화청년무역전문가양성사업) 요원들이 중국 광저우에서 활약하고 돌아왔다.

 

인하대(총장‧조명우)는 GTEP 요원들은 이달 초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2019 CIBE(China International Beauty Expo Autumn)’에 참가해 현지부스에서 바이어 상담 건수 약 100건을 달성하고 수출계약을 진행하는 등 높은 성과를 거뒀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중국어에 능통한 GTEP 요원 4명이 함께 해 중국 바이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들은 직접 상담은 물론이고 현지 기업인과의 통역, 방문객과 바이어 인터뷰 등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국제통상학과 4학년 배상욱 요원은 “통역으로 대신하거나 영어로 대화하지 않고 직접 중국어로 제품을 설명한 덕분에 바이어들에게 신뢰감을 얻었다”며 “언어뿐만 아니라 중국 문화에 대한 이해가 높은 점도 성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GTEP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무역협회가 운영하는 사업으로 인하대는 2007년부터 지금까지 10여 년 간 사업 기관으로 선정됐다. 국내 우수 중소기업 제품의 수출 역량 강화를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매년 우리 기업이 참가하는 세계 주요 박람회에 참여해 지난해는 20개 기업이 230만 달러의 수출실적을 달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우리 기업의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앙아시아 지역도 지난해부터 매년 방문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인하대(IUT·Inha University in Tashkent)와 함께 현지 박람회에서 자체 부스 운영 등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준엽 인하대 GTEP사업단 단장은 “학생들이 자신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며 “내년에는 몽골,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에 대한 박람회 참여를 늘리고 인문대, 공과대학 등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이 더 참여할 수 있도록 14기 선발을 앞당겨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