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뷔페 및 300㎡이상 대형음식점 위생 점검 실시한다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06 [09:38]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결혼식 등 각종 행사 시즌에 대비하여 다수의 소비자들이 찾는 뷔페 및 대형음식점에 대하여10월 7일부터 31일까지 식품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시민들에게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고자 중점 위생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뷔페 및 300㎡이상 대형음식점 1,043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하며, 시 및 군·구 위생부서와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으로 구성된 점검반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 점검항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조리·판매행위 △무등록 , 무표시제품 식품조리에 사용 여부 △조리장의 위생상태 유지 여부 △영업자 및 종사자의 건강진단 실시여부 △냉동·냉장 보관기준 준수여부 △손님에게 제공된 음식물 재사용 여부 등 영업자가 식품의 조리판매 시 안전 확보를 위해 반드시 지켜야 할 사항 등이며, 점검 결과 위반사항이 적발될 경우에는 시정명령, 영업정지,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을 취할 예정이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