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양경찰서, 바지선 작업 중 추락 응급환자 긴급 이송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2-13 [14:24]

▲ 인천해경 제공     ©

 

인천해양경찰서(서장 신동삼)는 인천 송도 LNG 기지 준설토 투기장 바지선에서 작업 중 추락한 응급환자를 긴급 이송하였다.

 

인천해양경찰서는 12일 오후 8시 20분경 인천 송도 LNG 기지 북방 0.5해리 해상에서 바지선 OO호에서 작업 중 남OO(남/48세)가 2.5m 높이에서 떨어져 있는 것을 인근 작업자가 발견하고 119를 경유하여 인천해양경찰서 상황실에 신고 접수되었다고 밝혔다.

 

인천해양경찰서는 해양경찰구조대와 신항만파출소 순찰팀을 현장에 긴급 출동시켜 추락자의 손가락과 발가락의 움직임 등 환자 상태 확인 결과 경추부상 환자로 추정되어 응급처치 후 오후 10시 11분경 119구급대에 인계하였고, 현재 환자는 인천 소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주변 CCTV 설치 유무 확인 및 목격자 진술을 확보 중으로 정확한 추락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