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제2공항철도 등7개 사업 신청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31 [08:27]

▲ 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국토교통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년)’에 『민선 7기』 공약 등 현안사업 7건을 신청했다고31일 밝혔다.

 

인천시가 신청한 사업은 ▴제2공항철도 ▴제2경인선 ▴서울2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 ▴서울5호선 검단·김포 연장 ▴인천2호선 고양 연장 ▴인천2호선 독산 연장 ▴인천신항선 등이다.

 

제2공항철도는 KTX 열차를 공항까지 연결하여 부산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2시간대 공항에 접근하게 하는 등 인천국제공항의 글로벌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으로 제1차와 제2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는 반영되어 있었으나 경제성(B/C)과 인천대교 및 영종대교의 비용보전 문제 등으로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는 제외된 노선이다.

 

박남춘 시장은 제2공항철도 건설이 시급하다고 판단하여 지난 4월 2일 송도에서 열린 ‘국가관광전략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2공항철도를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한 바 있다.

 

제2경인선은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연계, 연수구 청학까지 광역철도를확충하여 청학에서 노량진까지 약 40분대에 이동이 가능하게 하는 등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교통혁명을 불러올 노선이다. 이 사업은 현재 예비타당성조사 중이며,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되어야 예비타당성조사가 종료된다.

 

 서울2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은 사전타당성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공항철도(청라국제도시)∼인천1·2호선(가정·작전)∼원종홍대선과 연계,서울2호선 신도림역과 홍대입구역에서 환승하는 것으로 계획하였다.

 

인천2호선 연장은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광명, 독산, 매화 등을 비교·검토하여 최적 대안으로 추진토록 제시되어 최적 대안 선정을 위한 사전타당성조사 결과 3개 노선 모두 B/C를 확보하지 못하였으나 경기도 등과 협의를 통해 경제성이 가장 높은 독산 연장을 추진하기로 결정하였다.

 

서울5호선 검단·김포 연장과 인천2호선 고양 연장은 인천시, 고양시 및김포시 등 수도권 서북부지역의 광역철도 확충을 위한 사업으로 국토부가추진 의지*를 보인 만큼 반영 가능성을 높게 전망하고 있다.

 

2차 수도권 주택공급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18.12.19. 국토부 발표),국토교통부장관 오찬 기자간담회(‘19.5.23, 세종시)

 

인천신항선은 인천 신항의 물동량 수송 등 철도물류 활성화를 위해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된 사업으로 제3차에 이어 제4차에도반영될 수 있도록 종전 계획 그대로 제출하였다.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은 「철도의 건설 및 철도시설 유지관리에 관한법률」 제4조에 따라 국토교통부장관이 수립하는 법정계획으로서 고속철도, 일반철도 및 광역철도는 이 계획에 반영되어야 예비타당성조사 등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

 

국토부는 올 연말까지 세부사업계획서를 제출받아 내년까지 신규 사업검토, 전문가 및 관계기관 의견 수렴, 공청회 개최 후2021년 상반기 중에 철도산업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고시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 3월 착수한 ‘제2차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수립용역’을 통해 중·동구 및 미추홀구 등 도시철도 소외지역에 도시철도를확충하기 위해다양한 노선*을 선정하여 타당성을 검토 중이며,그 결과는내년 하반기에 발표할 계획이다.

 

대순환선, 부평역∼동구∼중구(연안부두), 주안역∼송도역∼송도국제도시, 제물포역∼인하대∼인천터미널, 제물포역∼연안부두, 동인천역∼청라국제도시 등

 

조성표 철도과장은 “300만 인천시민 한 분, 한 분께 빠른 철도를 이용할 수 있게하고 도시 경쟁력 강화와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국토부에 신청한 제2공항철도 등 7개 노선 모두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될 뿐만 아니라 원도심 지역의 도시철도망 확충을위해 최적 노선을 발굴하여 제2차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각별한 노력과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