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박물관, 인천민속학회와 공동학술회의 개최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19-11-11 [07:33]

▲ 인천시 제공     © 이미숙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시립박물관과 인천민속학회는 지난 11월 8일 시립박물관 석남홀에서 “인천지역 근현대 산업유산 연구현황과 과제”라는 주제로 공동학술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학술회의는 우리나라 근대화와 산업화를 이끌어 온 인천에 산재한 유·무형 산업유산의 현황을 살펴보고 문화자원으로 활용 방안을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학술회의를 통해 그 동안 산업시설의 활용에 관심이 집중되어 상대적으로 관심이 부족했던 근현대 산업유적과 유물의 개념과 연구 범위에대해 고민해 보고, 앞으로의 연구 방향을 제시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학술회의는 5개의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진행된다. 1부는 ‘근현대 산업문화유산의 민속학’(서울대학교 강정원), ‘인천지역 산업유산의 개념과 확장’(인천민속학회 김현석)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는 ‘근현대 산업유산의 활용 현황과 제언 - 울산 장생포, 정읍 화호리 지역을 중심으로’(국립민속박물관 강경표), ‘무형문화자원으로서 인천 지역 근현대 산업유산의 가치와 의미’(전북대 무형유산정보연구소 홍태한), 마지막으로 ‘인천지역 근현대 산업유산의 자원화와 활용 사례 - 인천 동구 배다리성냥마을박물관 사례를 중심으로’(국립민속박물관 우승하) 라는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연구과제에 대해 관심 있는 연구자와 시민은 인천광역시립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