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접경지역 어장 확장 ‘분주’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19-12-17 [16:48]

▲ 강화군 제공     © 이미숙 기자

 

인천 강화군(유천호 군수)이 관내 어업인들의 숙원사업인 접경지역 어장 확장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군은 지난 3월부터 이를 위한 어선안전조업규정 개정을 인천시, 경인북부수협과 협력해 해양수산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으며, 해수부에서도 현재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강화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어장 확장 건의는 창후리에서 교동대교 사이, 교동도 남단, 서검도와 볼음도 사이 구역을 지선어장으로 지정하는 것과 기존 분지골어장을 확장하는 것으로 총 4개 구역이다.

 

군은 지난 10월 해수부를 방문해 이를 건의한 바 있고, 지난 11일에는 강종욱 부군수가 인천시 및 경인북부수협 관계자와 함께 해수부를 재차 방문해 어장 확장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강화군이 건의하는 지선어장의 확장 필요성으로는 접경지역이어서 어로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는 점을 비롯해 각종 공익사업으로 인한 어장의 축소 및 갯벌퇴적, 서해5도 주변어장에 대해서만 조업여건이 개선된 것에 대한 강화 어업인들의 상대적 박탈감 해소 등이다.

 

군 관계자는 “해양수산부 관계자도 강화군의 의견대로 어업인들의 소득 확대를 위해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 “어장이 확대되면 접경지역임을 감안해 출입항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V-pass, 레이더반사기 등 어선안전조업을 위한 장비 지원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화군의 어장이 확장되면 약 118척의 어선이 신설어장에 출항하여 약 20% 이상의 소득증대 효과가 기대된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