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저지에 사활 건 인천시 특급공무원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2-26 [17:00]

▲ 인천시 제공     ©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전국적인 확진자 급증으로 지역사회 감염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시 공무원을 포함해 모든 행정기관의 직원 전체가 감염병 철벽방어를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주부터 이미 감염병 위기경보단계를 ‘심각단계’로 가정하고 이에 준하는 대응태세를 갖추고 있었으나, 23일(일) 정부가 범정부대책회의에서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강도 높은 총괄 대책을 마련해 즉시 실행에 들어갔다.

 

일환으로 25일(화)부터 출퇴근 시간대 대중교통에 다중이 밀집되어 감염 우려가 높아지는 것을 막기 위해 시 산하 전 기관의 출근시간을 10시로 한시간 늦췄다.

 

출퇴근 시간 조정은 코로나19 방역 관련 인력과 부서별 필수인력은 적용 제외되며, 군․구 공무원 및 공사 공단의 참여도 확대될 예정이다.

 

이어 26일(수)부터는 공공기관 차량 2부제를 일시 중지하고, 요일제 운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승용차 요일제는 일시 해제돼, 요일에 상관없이 평일 운행이 가능하다.

 

전 직원이 비상대응체계에 들어감에 따라 장기교육 중인 공무원도 23일(일)부로 재난안전대책본부로 즉시 투입되었다.

 

이와 함께 중국 및 대구, 경북 등 코로나19 확산지역 방문 직원 및 가족 현황을 조사하고 자가격리 및 검체검사 현황을 일일이 확인하는 등 예견되는 감염증 유입경로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위기경보 경계단계에서부터 시 청사 출입문에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운영하여 출입 직원과 시민의 발열 상태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정기적인 청사 소독을 실시하는 등 감염증 확산 초기 저지를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공무원 모두가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을 지키는 최전선에 서 있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작은 균열도 허용하지 않는 철저한 대응체계를 유지해 나가는 한편, 본 사태로 인한 행정의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