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바위 인근 바위에 고립...2명 구조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3-06 [17:40]

▲ 인천영종소방서 제공     ©

 

 인천영종소방서(서장 류환형)는 6일 12:51분경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선녀바위 뒤쪽 바위에 물이 차올라서 2명이 고립되었다는 신고를 받고 신속하게 출동하여 레스큐브드로 안전하게 구조완료하였다.

 

신씨(남, 16세) 등 2명은 친구관계로 함께 여행을 왔다가 바위에서 이야기를 하다가 물이 차오르자 육지로 나오지 못하고 고립되었다고 한다.

 

무리하게 바위에서 빠져나오려고 시도중인 것을 인근 번영회장이 발견하고 신고를 할테니 기다리라는 말로 진정시킨후 소방에 구조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종소방서 관계자는 “바닷가에서의 활동을 밀물시간을 사전에 확인하고 수시로 물이 차오르는 것을 확인하며 밖으로 나올 준비를 해야 안전할수 있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