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자활사업체 활용 코로나-19 방역 실시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10:09]

▲ 인천시 제공     ©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3월 30일부터 4월 24일까지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코로나 예방 방역을 자활사업체(자활근로사업단, 자활기업)를 활용하여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역사업은 관내 지역자활센터의 자활근로사업단 4곳과 자활기업 13개소가 참여하여, 관내 생활시설 150개소, 이용시설 30개소에 대해 시설별 총 4회의 방역을 실시한다.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5천4백만원의 후원금을 받아 사업비로 활용하고, 초미립자 분무기로 이용공간, 생활공간, 식사공간 등 전체시설에 대하여 방역이 이루어진다.

 

이번 방역으로 상대적으로 방역에 취약한 사회복지시설의 코로나-19 예방과 더불어, 코로나-19 발생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활근로사업단 및 자활기업의 수익증대도 기대된다.

 

조명노 자활증진과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사회적 취약계층 사업장인 자활사업체가 나서서 지역사회의 건강과 안전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한 달간의 작업 기간 동안 꼼꼼한 방역을 실시하여 사회복지시설의 코로나 예방을 강화할 것이며, 아울러 자활일자리 확충 등 자활사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