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비행기 내린 순간부터 자택까지 철저 관리

국적, 나라 상관없이 입국자 전원 특별입국절차 적용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4-01 [16:34]

▲ 인천시 제공     ©

 

인천시(박남춘 시장)가 최근 해외 유입 확진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모든 입국자에 대한 전수검사와 철저한 격리 관리, 공항에서부터의 특별수송등 강화된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임시대기시설·검사시설의 체계적 운영>

 

현재 모든 입국자는 공항에서 정부의 강화된 특별검역철자에 따라 검역을거치며 이 과정에서 의심증상을 보이는 입국자는 공항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별도의 임시대기시설에서 결과가 나올 때까지 1박 2일간 대기한다. 이 결과에서 음성이 확인되면 입국할 수 있으며, 14일간 자가격리조치된다.

 

정부는 지역사회 접촉을 사전에 철저하게 차단하기 위해 공항 내 선별진료소 3곳(T1, T2,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 20개 부스에서 검체 재취·검사를 진행한다.

 

입국자들의 동선을 최소화해 공항에서부터 철저하게 걸러내겠다는 취지로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입국자들을 위한 임시대기시설을 마련했으며, 입소자는 외출이 불가하며 경찰, 군인 협조 하에 보호 받는다.

 

정부가 지정‧운영하고 있는 임시대기시설은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48실), 경정훈련원(63실), 오라호텔(72실), 에어포트호텔(180실) 등 4개소로 1인 1객실 기준 363명 규모다.

 

3월 30일 기준 공항 검역단계에서 걸러진 임시대기시설 4곳 입소자는 총 303명이고 이중 1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구급차를 이용하여 확진환자의 관할 시·도로 이관해 지역사회 접촉을 사전에 막고 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시설 부족에 대비해 단기체류자가 1박2일 정도 머무르며검사 결과를 기다릴 수 있는 임시검사시설도 운영하고 있다.

 

국가 지정 임시검사시설은 전국에 9개소 총 1,603실 규모가 마련돼 있다.인천에는 중구 올림포스호텔(85실), 중구 SK무의연수원(62실) 2곳이다.

 

※ 국가 지정 임시검사시설 타시·도 7곳 :

 

코레일인재개발원(경기의왕, 154실), 도로공사인재개발원(경기화성, 90실), 중앙청소년수련원(충남천안, 186실), 상록리조트(충남천안, 199실), 고용노동연수원(경기광주, 107실), 법무연수원(충북진천, 200실), 경찰인재개발원(충남아산, 520실)

 

입국할 당시에는 문제가 없지만 입국 후에 잠복기를 거쳐 발병할 수 있는만큼 지역사회로의 전파를 철저하게 막기 위한 특단의 조치다.

 

<무증상자 공항에서 선별진료소 검사 후 집까지 특별수송>

 

시는 검역단계에서 별도의 이상 증상이 없어 귀가 후 14일 간 자가격리되는 무증상자에 대해서도 지역사회 접촉이 없도록 철저하게 관리·보호한다.

 

특히 해외입국자 전용 수송 버스를 운영해 이들이 바로 군·구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검사를 하는 대응 체계를 마련했다.

 

 해외입국자 전용 수송버스는 인천공항 T2, T1에서 하루 6회 탑승이 가능하며 인천대입구역에 도착하면 관할 주소지 직원 동행 하에 보건소 선별진료소, 드라이브스루 선별검사센터로 이동해 검사 후 다시 구에서 준비한 차를 타고 자택 귀가가 가능하다.

 

수송 버스 및 차량은 철저하게 방역하고 운전기사도 운전 시 방호복과 고글 등의 장비를 착용하고 운행한다. 탑승자 전원은 마스크 착용 및 비치된손소독제를 사용한다.

 

정부는 국적, 나라 상관없이 모든 입국자는 증상이 없더라도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고 자동차로 자택으로 바로 귀가하는 것이 원칙이며 KTX에도전용칸을 마련했다.

 

<자가격리 안전보호앱 등 자가격리자 철저 관리>

 

이와 함께 정부와 발맞춰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간의 자가격리도 지켜질수 있도록 철저하게 관리한다.

 

정부 지침에 따라 4월 1일부터 모든 입국자는 공항에서 자가격리 안전보호앱을 설치해야 입국이 가능하다. 만약 휴대전화가 없거나 자가격리앱을설치하기 어려운 사람은 우리시에서 명단을 통보받아 조치한다.

 

시는 군·구와 공조해 자가격리자 전담 공무원을 지정하고, 지리정보시스템(GIS) 통합상황판을 운영해 이탈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조치한다.안전신문고 어플 및 신고센터를 활용한 주민신고제도 운영할 계획이며, 자가격리 위반 시 즉시 고발조치하는 등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자가격리가 곤란한 시민에게 안전한 생활시설 제공>

 

자가격리가 곤란한 시민들이 안전하게 격리생활을 할 수 있도록 마련해두었던 임시격리시설인 인재개발원과 청소년수련관 두 곳을 지난 3월 25일부터 가동했다.

 

주거환경이 열악하거나 가족 중 중증환자가 함께 거주하는 등 자가격리가어려운 인천 시민은 인재개발원과 청소년수련관에 입소해 시설격리생활을할 수 있다.

 

우선 1차로 서구 인재개발원에 마련된 28개실(1인 1실 운영)의 운영을 시작하고, 포화 시 남동구 청소년수련관 17개실까지 가동할 계획이다.

 

입소자에게는 안전한 격리 생활을 위해 도시락, 세면도구 등 생필품, 도서등의 생활편의가 제공되고 외출 및 면회는 금지된다. 담당공무원, 간호사등이 24시간 근무하며 발열, 호흡기 증상 등을 수시로 체크해 유증상 발생시 관할 보건소로 즉시 신고 조치한다.

 

시는 임시생활시설 소독 및 입소자의 입소 전·후 세탁물과 폐기물 처리등을 통해 시설감염 예방에도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인천시, 3월 2일부터 입국자 전원 전수검사>

 

한편 시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접한 우리시의 위치를 고려하여 유럽발 확진환자가 나오기 전인 지난 3월 2일부터 해외에서 입국한 인천시민 전원에 대한 전수 검사를 실시하는 등 선제적 방역체계에 돌입해 확진환자의 지역사회 접촉을 사전에 철저하게 차단했다.

 

시는 정부에서 신속하게 명단을 확보해 현재 955명에 대한 검사를 완료, 17명이 양성 확진을 받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긴급수송해 격리입원 치료 중이다.

 

이들을 포함해 4월 1일 기준 인천시의 코로나19 확진환자는 72명이다.

 

박규웅 건강체육국장은 “인천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입국자들이 비행기에서 내리는 순간부터 자택으로 이동할 때까지 특별 수송·검사 대책을 마련해 지역사회 접촉을 철저하게 막고 있다”며 “코로나19를 종식시키기 위해서는 그 어느때보다 시민들의 이해와 자가격리 철저 이행 등 모두의 동참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