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코로나19 첫 번째 확진자 퇴원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4-27 [10:22]

▲ 강화군 제공     ©운영자

 

 인천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관내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A씨가 지난24일 퇴원했다고 밝혔다.

 

해외입국자인 A씨는 지난 10일 최초 확진 판정받은 후 유전자 증폭(PCR)검사결과 2회 연속 음성으로 확진환자 격리 해제 기준을 충족해 격리 입원한 지 14일 만에 퇴원했다.

 

유천호 군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완치돼 기쁘다”면서도 “아직 안심할 때가 아니기에 4월 말에서 5월 초로 이어지는 연휴기간에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 1월 20일 정부의 감염병 위기경보수준 격상 시부터 최고 심각단계 수준으로 신천지교인 전수조사, 복지시설, 종교시설, PC방 등 다중 집합시설에 대한 방역활동 강화, 사회적 거리두기 및 개인위생 수칙 준수 등 홍보활동 강화, 해외입국자 역유입 차단관리, 강화대교와 초지대교 두 곳에서의 발열체크를 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다.

 

아울러 군은 최근 해외입국자들의 코로나19 감염사례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아직은 안심하기 이르다고 보고 유입차단과 추가 확진자 발생 억제를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