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사회복지시설 생활방역에 앞장서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5-12 [18:44]

▲ 인천시 제공     ©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생활 속 거리 두기」시행에 따라 다수의이용자가 방문하는 사회복지시설에 자활근로자 200여명을 파견하여 생활방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회복지시설 생활방역 파견사업은「생활 속 거리 두기」시행에 따른 개관을 준비하는 종합사회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의 생활방역 관리인력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계획되었다.

 

이번 사업은 군·구 지역자활센터에서 사회복지시설로 자활근로자 2~3인을 파견하여 이용자 발열검사 및 출입관리 등의 업무를 지원하고, 인천광역자활센터에서는 파견인력에 대한 생활방역 기초교육을 담당한다.

 

조명노 자활증진과장은“이번 사업은 사회복지시설 생활 속 거리두기의 조기 안정과 수급자 및 차상위 등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효과가 있다며 앞으로도 인천자활사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개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