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특단, 좌초 중국어선 안전해역 이동조치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5-13 [22:20]

▲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제공     ©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이하“서특단”, 단장 윤태연)은13일 조류에 떠밀려 연평도 북방 약 200m 해상에 좌초된 중국어선 1척을 안전해역으로 예인하여 이동조치 했다고 13일 밝혔다.

 

서특단에 따르면 12일 밤 10시 40분경 해군으로부터 중국어선 2척이 연평도 북방에서 NLL 이남으로 이동중인 중국어선이 있다는 신고 접수 후 인근 해군세력과 합동 퇴거작전을 위해 500톤급 경비함정과 특수진압대를 현장으로 이동시켜 확인한 결과 선원들은 없는 상태에서 선박만 저수심으로 인해 암초에 좌초된 상태였으며,

 

당시 저수심으로 즉시 접근이 불가한 상태에서 만조시*를 기다렸으나, 1척은 완전침수 되었고, 나머지 1척은 예인이 가능하여 해경대원 탑승하에 해군·해병대의 협조를 받아 안전하게 예인했다.

 

이 과정에서 해경은 코로나19의 해상유입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해당 중국어선에 대한 단계별 전체 방역도 철저하게 실시했다.

 

서특단 관계자는“해당 선박이 북방한계선(NLL) 이북 해역에서 떠밀려 내려오다가 좌초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특이사항이 없을 경우 공유수면 관리법 등 관련법률에 의해 폐기처분 또는 지자체에 인계하여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