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학습지 교사 확진환자 관련 확산 차단에 총력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5-19 [16:49]

▲ 인천시 제공     ©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5. 9일 이태원 클럽 방문 확진환자(인-102, 남, 95년생, 미추홀구 거주)와 접촉한 학원수강생(인-119)과 수강생 지인(인-122)의 방문력이 있는 미추홀구 소재 코인노래방을 방문한 A씨(인-127, 여, 74년생, 미추홀구 거주)의 직업이 ○○학습지 교사로 지역사회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선제 대응에 나섰다.

 

우선 A씨의 자택 및 거주지 주변 방역을 완료하였고, A씨에게 수업을 받고 있는 34명 학생 전원과 ○○학습지 지역센터 소속 교사 30명에 대해 신속하게 검체검사를 실시하고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또한 시는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A씨가 소속된 연수구 소재 ○○학습지지역 센터에 대해 2차례에 걸쳐 방역 완료 후 현재 폐쇄 조치하였다.

 

향후학생 및 동료 교사 중 확진환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학습지수업을받는 학생 및 학부모 전체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이동동선에 대한 추가적인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