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보건소, 야생진드기 매개감염병 주의 당부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6-02 [06:48]

▲ 강화군 제공     ©이미숙 기자

 

인천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최근 경북과 충남에서 야생진드기를 매개로 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이하, SFTS)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SFTS는 바이러스를 보유한 야생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이는 질환으로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20년 현재까지 환자 1,097명(사망 216명)이 발생했다.

 

SFTS는 등산, 나물채취,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생활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방수칙에는 야외활동 시 기피제 활용 및 피부노출 최소화, 외출 후 반드시 샤워 및 착용했던 옷 세탁 등이 있다. 또한,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SFTS는 치사율이 20%에 이르는 감염병으로, 농작업이나 야외활동 시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