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희망기업체 코로나19 진단검사비 50% 지원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6-22 [17:35]

▲ 인천시청 제공     ©

 

인천시(시장 박남춘)는‘코로나19’감염의 조기발견과 지역내 확산 방지를 위하여 근로자 10인 이상 기업체의 표본검사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지역소재 희망 기업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신종 코로나19 집단감염과 이에 따른 전면폐쇄를 예방하기 위해 기업체 내 진단검사비의 50%를 지원하기로 하고 희망하는 기업을 모집한다.

 

신청 대상은 인천시에 소재하고 있는 근로자 10인 이상 기업체면 어디나가능하다. 신청이 접수되면 위탁 의료기관(인천의료원 등)에서 검사 일자, 시간, 장소 등을 정해 방문 진단검사를 한다. 10인미만 사업장의 경우에도 주기적 환기 곤란, 작업자 간 거리 2m 미만 등에 해당하면 인근 사업장과 연계해 신청할 수 있다.

 

기업체 방문 진단검사는 여러 명의 검체를 한꺼번에 검사하는 『풀링검사 기법』을 활용할 계획이다. 풀링 검사는 코로나19 무증상자를 대상으로 5명의 검체를 섞어 동시에 검사하는 방식이며 그 결과 양성 그룹에대한 2차 개별검사도 지원한다. 음성 그룹에 대해서는 재검사를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여러 명의 검사를 한 번에 마칠 수 있어 신속한 검사가 가능하다.

 

진단검사 신청 기업에게는 풀링검사 비용의 50%에 해당하는 검사비용을지원할 계획으로, 기업에서는 개별검사를 하든 여러 명을 한 번에 검사하든 검체 1건당 검사비의 50%를 부담해야 하므로 5명 단위로 진담검사인원을 신청하면 최대한 지원을 많이 받을 수있다. 지원 신청은 6월 22일부터 온라인 접수 및 기업 소재 해당 시·군 기업지원 부서로 신청하면 된다.

 

김상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최근 수도권에서 집중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산과 집단 감염을 예방하여 침체된 지역경기가 회복될 수 있도록 기업체 풀링검사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하여 지역의 민생경제가 안정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