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혁신을 디자인하다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7-06 [08:10]

▲ 인천시청 제공     ©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7월 6일부터 10일까지 시청 중앙홀에서 혁신 우수사례 전시회 인천, 혁신을 디자인하다를 개최한다.

 

시가 추진한 혁신시책 70건을 소개하는 「인천혁신존」을 비롯해 군구 및 공사․공단과의 협업 네트워크를 강조하는 「혁신 네트워크존」,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에 의한 시정 혁신을 체감하는 「시민시장존」, 그리고 공직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시정에 접목하는 「직원 창의존」과 정부혁신 3년의 성과를 홍보하는 「정부혁신존」 5개의 구역으로 나누어 전시한다.

 

시는 지난해 혁신 최우수 지방정부로 평가 받고 중앙정부로부터 2억7천5백만원의 특별교부금을 받았다. 하지만 시민들과 함께 이룬 혁신의 구체적 성과를 제대로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부족했고 우수사례를 서로 벤치마킹하기 위한 타 기관과의 교류도 활발하지 못했다.

 

따라서 민선7기 3년차를 계기로 그동안 추진해온 시의 혁신성과를 시민에게 알리고 각 기관간의 벤치마킹을 통해 혁신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

 

특히 기존의 전형적이고 틀에 박힌 평면적 전시형태에서 벗어나 좀 더 색다르고 혁신적인 전시 디자인을 위해 바닥면과 벽면, 빈 공간을 입체적으로 구성하여 시민들의 관심을 유도하고자 마련됐다.

 

다만, 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감염 예방을 위해 현장 관람은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비대면 언택트 전시회 방식을 병행 추진하기로 했다. 전시장 분위기와 전시물 등을 동영상으로 기록하고 시 홈페이지에 게시하여 언제 어디서나 전시물을 관람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인천시 홍보대사인 개그맨팀 ‘필근아 소극장’이 출연하여 전시물을 직접 소개한다. 또 시 공직자들이 자신이 활동하고 있는 sns 계정을 통해 전시회를 알려 언택트 전시회의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전시회의 또 다른 특징은 최신 ICT기술을 활용한 기관간 협업으로 투웨이 전시를 개최하는 점이다. 시와 인천관광공사, 로봇 전문기업이 협업하여 송도 컨벤시아에서 활약하고 있는 자율주행 AI 로봇‘로미’를통해 혁신 우수사례가 소개된다. 시청에 직접 찾아오지 않아도 송도 컨벤시아를 방문한 시민들은 시의 혁신 사례를 확인할 수 있다.

 

최기건 혁신담당관은 “올해는 그동안의 혁신 성과를 바탕으로 기관 간 협업을 좀 더 강화할 계획”이라며 “시의 혁신 체력을 꾸준히 강화시켜 시민을 위한 정책 실현에 폭발적인 에너지를 발산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