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노인 돌봄종사자 마음 건강 관리에 나선다.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8-03 [07:00]

▲ 인천시청 제공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심리적인 우울과 스트레스로 지쳐있을 노인돌봄시설 종사자 대상으로 비대면(온라인)심리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는 사회적으로 단절된 어르신들에 대한 돌봄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종사자의 마음건강관리에 대한 필요성 또한 높아진 상황에서인천고령사회대응센터(센터장 원미정)와 인천광역시정신건강복지센터(센터장 나경세)를 통해 종사자의 심리적인 안정에 도움을 주고자 사업을 추진한다.

 

약 30문항의 설문 검진을 통해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 우울 척도, 범불안장애, 자살위험도를 무료로 검사 받을 수 있으며 검사 결과는일주일 이내 개별 문자 발송되며, 참여자 중 고위험군으로 선별된 대상자에게는 심리검사 및 심리상담 또는 외래진료비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장기요양시설 종사자 중 대상자와의 대면 빈도가 높은직군인 요양보호사, 간호(조무)사를 우선 지원하며, 지속적인 운영을통해 대상 범위를 확대하는 등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운영기간은 11월 30일까지며 QR코드를 접속해 바로 참여할 수 있다. 이 밖에 자세한 내용은 인천고령사회대응센터 홈페이지 또는 인천고령사회대응센터 돌봄종사자지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유용수 노인정책과장은“코로나-19 장기화로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들에 대한 돌봄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돌봄 종사자분들의 권익보호 및 건강증진 프로그램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돌봄 종사자들의 복지향상을 위해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하에추진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