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관, 취약계층에 일회용 마스크 93,500장 무상 전달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09-16 [10:21]

인천본부세관은 9월 16일 수입통관 보류된 일회용 마스크 93,500장을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산하 전국푸드뱅크 중앙물류센터에 무상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달된 마스크는 개인들이 해외직구사이트에서 구매하였으나 배송지연에 따른 구매취소로 통관이 어려워 보세구역에 보관중인 물품으로, 화주(해외수출자)는 반송할 경우 해외에서 폐기 가능성이 있으므로 소유권을 포기하고 국내 어려운 곳에 지원해 달라고 요청하였다.

 

이에 인천세관은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내부 심의(국고귀속) 절차를 거쳐 동 협의회에 전달하게 된 것이다.

 

인천세관은 지난 2월18일부터 총6회에 걸쳐 해외로 불법반출하려다 몰수된 보건용 등 마스크 63,220장을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 무상으로 전달한 바 있다.

 
인천세관은 최근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중인 현 경제위기 상황에, 어려운 사회취약계층 및 수출입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적극행정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