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11공구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지정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10-19 [17:27]

▲ 인천시청 제공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추진하는 바이오헬스밸리의 핵심인 송도11공구 북단에 조성되는‘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가 지난 14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지정 승인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지정된 산업기술단지는 바이오의약품, 의료기기 및 뷰티 산업 등 관련 중소기업 220여개소를 유치할 계획이다.

 

인천시에서는 산업기술단지 지정승인으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유치 확정과 함께 겹경사를 맞이했다.

 

현재, 인천은 셀트리온ㆍ삼성바이오로직스 등 세계적인 바이오 앵커기업이 존재하고 있으며 단일도시 기준 세계 1위 바이오의약품 생산도시로 신규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글로벌 기업과 연계·협력할 수 있는 중소기업이나 연구기관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바이오산업의 틀을 ‘바이오의약품’ 중심에서‘바이오헬스케어’로 확장해 바이오융복합 분야의 다양한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대기업과 중소ㆍ벤처ㆍ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있는 상생 생태계를 조성해 인천이 세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인천 바이오 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역량 있는 중소ㆍ벤처 기업을 육성하여 바이오분야의 신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 중요하다.

 

220여 중소ㆍ벤처기업이 입주하게 될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내 지원기관인 ‘바이오 상생협력센터’를 새로 설립할 계획이다.

 

‘바이오 상생협력센터’는 기술개발지원, 업종고도화, 해외 시장 진출 지원 등 중소ㆍ벤처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다양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중소ㆍ벤처기업의 연구역량이 실질적인 기술창업과 사업화로 연결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 대ㆍ중ㆍ소 바이오기업이 함께 지속 성장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이번 산업기술단지 지정은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와함께 인천의 바이오 클러스터가 한 단계 발전하기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내 최고의 산업기술단지를 조성하여 기업 및 바이오 관련 공공기관 등을 유치해 산·학·연·병을 포함한 세계 롤모델로써 인정받는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