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북한에 남북교류협력 메시지 전해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13:20]

▲ 인천시청 제공     ©

 

박남춘 인천시장은“2020 황해평화포럼 국제학술회의”를 통해 남북협력의 중추로서의 남북교류협력의 대북 메시지를 전달했다.

 

인천은 평화의 바람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지역이기도 하지만 남북관계 긴장의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곳이라는 지역적 특수성을 강조하면서 최근 서해에서 실종된 어업지도원이 북한군에 희생된 비극적사고는 남북분단 아픔의 한 단면으로 두 번 다시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굳건하고 안전하게 평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0월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기념행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북과 남이 다시 두 손을 마주잡는 날을 기원 한다’는 남북협력의의지에 적극 화답하여 인천시가 남북협력의 중추로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함께 만들자고 협력을 제안했다.

 

우선, 말라리아, 아프리카돼지열병, 코로나19 등에 대한 남북 공동의보건‧환경 대응력 개선을 위해 공동방역체계 구축하는 등 보건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며,

 

황해도 등 수해지역에 방한물품을 보내, 곧 돌아올 겨울을 대비할 수있도록 북한의 수해복구 노력에 작으나마 힘을 보태고 싶다고 했다.

 

또한, 통일을 만들어갈 주체는 미래세대 어린이라 강조하며, 우리의아이들을 남과 북이 함께 키운다는 마음으로 어린이 보건의료 협력과 영양개선 사업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남과 북의 자유로운 물류이동을 위해 인천-남포 항구를 포함한 남북해상항로의 복원을 제안했다.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갖고 있는 한강하구의 공동 관리 이용, 서해의 공동어로 활동, 황해도 인근 북한의 특구, 개발구를 통한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협력을 이뤄가길 희망한다며, 다양한 남북경제협력 뿐 아니라 그동안 중단되었던 사회문화교류도 함께 추진해 나가자고 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시는 국제도시로서 동북아 경제개발 및 협력을위해 그동안 많은 노력을 해 왔으며 앞으로도 평화와 남북 공동번영을위해 남북공동선언을 적극 이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당국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 한다”고 전했다.

 

○ 황해평화포럼 국제학술회의는 인천시와 인천연구원이 공동 주최하였으며, 20일 송도 쉐라톤호텔에서 국내외 평화전문가들이 참석한가운데 “평화도시 인천과 한반도 평화의 길”이라는 주제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박인서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참석해 박남춘 시장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