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지역 건설업체 돕는데 적극 나서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10:27]

▲ 인천시청 제공     ©

 

인천광역시 종합건설본부(본부장 공상기)는 21일『청라~북항간 연결도로(대1-16호선) 건설공사』시공업체 대표와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공상기 종합건설본부 본부장과 시공사 대정종합건설㈜(대표 지경원), 삼대종합건설㈜(대표 김형우) 및 ㈜풍산건설(이사 천경남)이 참석하여 당부사항 및 업체 건의사항을 듣는 간담회를 시작으로 협약서 서명, 사진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공상기 종합건설본부장은 시공업체 측에“최근 코로나19로 위축되어있는 인천지역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지역 전문건설 업체가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부실시공 방지를 위한 철저한 공정관리는 물론, 공사현장에서 발생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에 힘써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하며,

 

아울러,“지역 자재ㆍ장비 사용과 지역 인력을 적극 채용해 줄 것을시공업체에 요청 드리며, 이번 공사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임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청라~북항간 연결도로(대1-16호선) 건설공사』는 총사업비 1,137억원이 투입되어 서구 청라지구에서 북항배후부지를 연결하는 주 간선도로를 제2외곽순환도로와 연계하여 북항배후부지에 신속히 접근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산업물동량 수송에 교통편의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올해 10월 착공하여 2023년 3월 준공 예정이다.

 

이번『청라~북항간 연결도로(대1-16호선) 건설공사』가 완료되는 2023년에는 교통 혼잡구간 우회확보로 청라지구의 접근성 개선과 북항배후부지 개발사업 활성화로 인천 서북부 지역의 경제 활성화가 예상된다.

 

한편, 인천시 종합건설본부에서는 지난 2월 “동락천 수해상습지 개선사업”과 5월 검단산업단지~검단우회도로간 도로확장공사와 관련하여 지역건설 산업활성화를 위해 상생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