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중교통 운수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사

가 -가 +

이미숙 기자
기사입력 2021-01-10 [08:35]

▲ 인천시청 제공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지역 대중교통 종사자 1만9천여 명에 대해 1월 9일부터 17일까지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수도권 내 무증상 확진자 급증에 따라 불특정 다수와 밀접하게 근무하고 있는 대중교통 운수종사자에 대한 선제적 검사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인천시는 버스(간선·지선·광역) 운수종사자 약 5천400명, 택시(개인·법인·장애인콜택시) 운수종사자 약 13,700명, 도시철도 2호선 승무원 91명에 대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검사는 운수종사자들이 관내 임시 선별검사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휴무일을 활용하는 등 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운수사별로 탄력적으로 실시하게 된다.

 

한편, 인천시에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대중교통분야의 방역관리를 강화해 실시하고 있다.

 

대중교통 종사자 및 이용자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했으며, 고속버스 50% 이내 예매 권고, 승객간 거리두기 유지, 교통시설 내 이용자 동선 분리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한, 교통시설 및 차량에 대해 주기적인 소독 및 환기를 실시하고 있으며, 휴게시설에 대한 방역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울러, 교통관련 업체 및 단체에 대중교통 운수종사자들이 직장 회식, 모임·행사 등을 자제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이정두 시 교통국장은 “대중교통 종사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될 경우 감염 확산은 물론, 대중교통 운행 중단 등으로 시민 피해가 큰 만큼 이번 선제적 전수검사를 통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천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